성관계를 생중계하는 등 음란방송을 해온 여성 BJ들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이들이 사이버머니로 벌어들인 수익은 하루에만 50만~100만원에 달했다.

이들은 채무를 갚는다거나 생활비를 벌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

서울 구로경찰서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및정보보호등에관한법률(음란물유포) 위반 혐의로 최모(19)씨와

박모(20)씨 등 여성 BJ 15명과 운영자 이모(4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최씨 등 BJ들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6월까지 인터넷 개인방송 사이트인 S, P, M 사이트에서 음란방송을 생중계해왔다.

처음 최씨는 P 사이트에서 가슴 노출 등으로 회원들을 끌어들였다.

이어 일부 회원들에게만 좀 더 방송제재가 약한 M 사이트의 방송명과 비밀번호를 안내해 수위를 높여나갔다.

그는 성기를 노출하는가 하면, 남자친구와의 성행위 장면도 실시간으로 과감히 내보냈다.

회원들은 하루에 50~100만원을 결제했다. 이로부터 환전해 챙긴 돈은 2억9200여만원이었다.

회원들은 결제하며 추가적인 인증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

처음 가입할 때만 성인인증을 받으면 됐기 때문이다. BJ들이 노린 점은 이 점이었다. 홍보는 SNS로 이뤄졌다.

운영자인 이씨는 BJ들이 음란방송을 하고 있었다는 사실을 알았다.

하지만 BJ들에게 경고나 방송 종료 등의 가벼운 제재만을 했다.

경찰은 이씨가 음란방송을 방조했다고 보고 혐의를 수사 중이다.

이씨는 BJ와 수익을 6대4 비율로 나눠 1억9470만원가량을 챙겼다.

 

기사 추출 : 국민일보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