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욱 이때 부터 알아봤었어야 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