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주영훈 인스타그램]

[사진 주영훈 인스타그램]

주영훈이 두 자녀 편애 논란과 관련해 해명했다.

주영훈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주영훈, 이윤미, 첫째 딸 아라, 막내 라엘은 크리스마스 트리를 배경으로 다정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그는 "나에겐 심장이 두개 있다. '주아라'라는 심장과 '주라엘'이라는 심장"이라며 "어느 하나가 없어도 난 숨을 쉴 수가 없다"고 글을 시작했다.


이어 "매일 사랑스러운 딸들과 행복하게 살아가는 딸바보의 모습 보여드리려 '아빠본색'을 시작했다. 방송상 다음회의 내용 진행을 위해 아라와 티격태격한 모습을 보였더니 그 내용만 짤방으로 퍼지면서 단번에 세상에서 제일 나쁜 아빠, 편애 아빠가 돼버렸다"고 호소했다.

주영훈은 "걱정하시는 것처럼 아라에게 매정한 아빠 아니다. 기쁜 성탄에 오랜만에 악플 폭탄을 잔뜩 맞아 배가 부르다. 앞으로 세상에서 딸들에게 제일 잘하는 아빠의 모습 보여드리겠다. 여러분 모두 행복한 연말연시 보내세요"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주영훈은 채널A 리얼리티 예능 '아빠본색' 고정 출연 이후 막내딸만 편애한다는 네티즌들의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주영훈  뭐든게 둘째 중심인듯....

인성이 형성되는 시기  저렇게 어릴때 상처 받으면 평생 가는디......ㅜㅜ

딱 봐도 둘때 만 우리 인형이라며 계속 안절 부절,,,,,애지중지 이면서 

첫째인 아라 한테는 찬바람 쌩~~~~

주영훈 치면 연관 검색어 주영훈 편애 가 들 정도 임........